설리, 에프엑스 탈퇴에도 SM 계약 유지 ‘이유는?’…에프엑스는 9월 컴백 예정

0
201506250936557348.jpg

설리 에프엑스 탈퇴설

설리의 에프엑스 탈퇴설이 다시 수면위로 올라왔다.

25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설리가 에프엑스에서의 활동을 중단하고 배우로서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준비한다. 에프엑스 탈퇴에도 소속사인 SM엔터인먼트와는 계약 관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설리의 탈퇴로 에프엑스는 4인조로 활동할 전망이다. 에프엑스는 크리스탈, 빅토리아, 루나, 엠버 4인조로 재정비를 준비한다. 7월 컴백을 앞둔 소녀시대의 후발주자로 격으로 오는 9월 경 그룹 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설리 탈퇴설에 SM은 아직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설리는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뒤, 2009년 에프엑스 멤버로 합류하며 가수로서 자리매김했다.

설리 에프엑스 탈퇴설에 네티즌들은 "설리 에프엑스 탈퇴설, 대박이다" "설리 에프엑스 탈퇴설, 결국 나오는구나" "설리 에프엑스 탈퇴설, 계약 아직 남아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