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박인비, ‘명예의 전당’ 입성 D-1…’우상’ 박세리를 잇다

0
201606091106209814.jpg원본이미지 보기

명예의 전당 입성을 앞둔 박인비(28·KB금융그룹). /AFP=뉴스1© News1 이기창

201606091106215983.jpg원본이미지 보기

박인비와 남편 남기협씨. /뉴스1 DB ⓒ News1

201606091106219331.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역사적인 순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어릴 적 박세리를 보고 꿈을 키웠던 박인비(28·KB금융그룹)는 이제 그의 뒤를 이어 ‘전설’로 기록된다.

박인비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사마미시의 사할리 골프클럽(파71·6624야드)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상금 350만 달러) 1라운드를 마치면 LPGA투어 명예의 전당(Hall of Fame)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LPGA투어 명예의 전당은 지난 1951년 창설된 이래 지난해까지 24명의 입회자를 배출했다. 박인비는 지난 2007년 박세리 이후 9년만에 입성하는 선수다. 한국인으로서도 두 번째의 대업이다. 만 27세의 나이는 역대 최연소 헌액자이기도 하다.

65년간 24명이라는 숫자에서 알 수 있듯 LPGA 명예의 전당은 쉽사리 입성을 허락치 않는다.

메이저대회 우승 2점, 일반대회 우승 1점, 시즌 타이틀 1점 등으로 환산되는 점수를 27점이나 쌓아야하고 이중 메이저 타이틀과 시즌 타이틀은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 또 한 시즌 최소 10개 대회에 나서 10년간의 선수생활을 해야한다.

LPGA투어의 한 시대를 풍미했던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10년의 선수 생활을 충족하지 못했고,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는 2포인트가 부족해 아직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지 못했다.

2000년대 이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선수는 단 세 명이었다. 2003년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2005년 캐리 웹(호주), 2007년 박세리가 그 주인공이었다. 이후 9년간 ‘전설’의 반열에 오를 만한 업적을 세운 선수는 없었다.

공교롭게도 박세리가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던 2007년 박인비가 LPGA투어 생활을 시작했다. 그리고 정확히 10시즌을 채운 박인비는 가뿐히 ‘바늘구멍’을 통과했다.

박인비는 시작부터 화려했다. 2년차 2008년 US 오픈을 역대 최연소(19년11개월6일)의 나이로 제패하면서 존재를 알렸다.

그러나 이후 부진의 시간이 이어졌다. 일본투어에서는 우승이 있었지만 LPGA투어에서는 좀처럼 우승과 연을 맺지 못했다. 어린 나이에 오른 스타덤이 오히려 부담감으로 연결됐다.

박인비가 투어 두 번째 우승을 기록하기까지는 4년이 걸렸다. 지금은 남편이 된 남기협 코치를 만나 안정감을 찾았고 기량도 살아났다. 두 번째 우승 이후로는 ‘최강’의 위용을 보였다.

2012년 2승을 추가한 박인비는 2013년 무려 5승을 쓸어담았다.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LPGA 챔피언십, US 오픈까지 메이저 3연승을 달리며 한 시즌 4개 메이저석권(캘린더 그랜드슬램)에 도전하기까지 했다.

2014년에도 메이저대회 1승을 포함해 3승을 보탠 박인비는 지난해 또 한 번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역대 세 번째로 단일 메이저 3년 연속 우승의 위업을 세웠고 리코 브리티시 오픈에서는 역대 7번째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2015년에는 베어 트로피(최저타수상)까지 받아 27점을 채우기에 이르렀다.

올해는 부상과 더불어 아직까지는 침체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역대 최초의 단일 메이저 4연패에도 도전하고 있다. 세계랭킹 2위를 유지하고 있어 8월 열리는 리우 올림픽 출전도 확실시된다. 물론 출전한다면 유력한 메달 후보임에 틀림이 없다.

박세리를 우상으로 삼아 골프를 시작했던 박인비는 어느덧 우상을 뛰어넘을 정도의 경력과 화려한 업적을 쌓았다.

통산승수에서는 17승으로 25승의 박세리에 8승이 모자라지만, 메이저대회 우승이 7번으로 5차례 우승의 박세리를 앞선다.

커리어 그랜드슬램이라는 대기록 역시 박세리는 밟지 못한 고지다. 박세리는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을 하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총상금에서도 1283만4476달러로 1258만3713달러의 박세리를 근소하게 앞섰다.

이제는 박인비를 바라보고 골프선수의 꿈을 키울 ‘인비 키즈’가 생겨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정도의 경지에 오른 박인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