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골키퍼 ‘스펀지밥 바지’ 입었다가 6개월 출전정지

0
201606091001539448.jpg원본이미지 보기

페르세폴리스 홈페이지에 올라온 마카니의 사진[구단홈페이지 캡처]

이란 골키퍼 ‘스펀지밥 바지’ 입었다가 6개월 출전정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이란의 유명 골키퍼가 미국 애니메이션 캐릭터 스펀지밥을 연상시키는 바지를 입었다는 이유로 6개월간 국내 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영국 매체 BBC는 9일(한국시간) 이란 ISNA 통신을 인용해 복장에 대해 엄격한 이란축구연맹 윤리위원회가 이란 페르세폴리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소샤 마카니(30)에게 이같은 징계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 이란 국가대표 수문장으로 활약하기도 했던 마카니는 소속팀 경기 전 노란색 바지를 입고 사진을 찍었고, 이 사진은 지난달 6일 소셜미디어서비스에 올라왔다.

다만 BBC는 이번 징계가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며 마카니가 항소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마카니는 지난 1월 여성이 나온 사진에 등장했다는 이유로 체포돼 수감된 적도 있다. 아무 관계가 없는 남녀가 함께 있는 것을 금하는 이란 법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였다.

bscharm@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