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박병호, 128m짜리 시즌 11호포 ‘폭발’…역전승 주도(종합)

0
201606091218437276.jpg원본이미지 보기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가 시즌 11호 홈런을 때려냈다. © AFP=News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하는 귀중한 솔로 홈런(시즌 11호)을 터트렸다.

박병호는 9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출전, 4-5로 뒤지던 6회말 1사에서 천웨인을 상대로 좌중월 솔로포를 때려냈다. 6일 탬파베이전에서 아홉수를 끊어내고 10홈런을 달성한 뒤 2경기 만에 터진 홈런이었다.

박병호는 1스트라이크에서 마이애미 선발 천웨인의 2구째 86마일(138㎞)짜리 낮은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펜스 2층으로 향하는 대형 아치를 쏘아 올렸다. 실투가 아닌 낮게 떨어지는 공이었지만 박병호 특유의 어퍼 스윙이 빛나는 장면이었다.

구단 공식 SNS에 따르면 박병호의 홈런 비거리는 419피트(128m), MLB.com의 스탯캐스트에는 124m가 기록됐을 정도로 큰 타구였다.

박병호의 홈런으로 동점을 만든 미네소타는 7회말 트레버 플루프와 브라이언 도져의 연속 적시타로 7-5로 경기를 뒤집으면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박병호는 이날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 시즌 타율을 0.213에서 0.220(173타수 38안타)으로 끌어 올렸다.

2회 무사 1루에서 투수 땅볼로 물러났던 박병호는 4-0으로 앞서던 3회말 1사에서도 초구를 받아쳐 3루 땅볼로 돌아섰다.

박병호는 팀이 5, 6회 연속 실점으로 4-5로 역전을 당해 몰리고 있던 6회 귀중한 한방을 때려냈다. 6회 1사 이후 천웨인의 2구째 공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훌쩍 넘기는 솔로홈런을 기록했다. 미네소타 구단은 SNS를 통해 "박병호가 동점을 만드는 홈런을 터트리면서 역전의 물꼬를 텄다"고 전했다.

타격감을 끌어 올린 박병호는 7회말 2사 1루에서도 좌익수 앞 안타로 시즌 9번째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결국 미네소타는 2점 차의 리드를 잘 지켜내고 승리를 챙겼다. 2연승의 미네소타는 18승(40패)째를 수확했고, 마이애미는 30승29패를 기록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