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지 않는 새’ 오현경, 첫 등장부터 강한 임팩트..악녀 연기 진면목

0

201505041648395551.jpg

배우 오현경이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단숨에 사로잡으며 악녀 연기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오현경은 4일 첫 방송한 tvN 일일드라마 ‘울지 않는 새’ 첫 등장부터 강한 임팩트를 발산했다. 극 중 천미자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을 극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천미자(오현경 분)는 남규(김유석 분)의 회사 화장품에 문제가 생겨 환불조치를 진행하겠다는 말을 듣고 다른 사람한테는 책임감이 투철한데 집안 식구들은 생각하지 않느냐며 화를 내다가 수창(백승훈 분)에게 부탁해 피해 보상을 못하게 막으라고 말한다.

이후 회사 빚이 집으로 넘어오면 애들도 끝이라며 위장이혼을 제안하고 남규가 다시 일어설 때까지만 떨어져서 지내자고 말한 뒤 아이들만 데리고 공항으로 향하고, 결혼반지를 공항 쓰레기통에 미련 없이 던져버린다.

오현경은 첫 등장부터 딸이 응급실에 실려 왔는데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으며 문제 좀 크게 만들지 말라고 단호하게 이야기하는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줬다.

또한 남편의 회사가 부도날 위기에 처하자 망설임 없이 남편을 버리고 아이들과 한국을 떠나는 모습을 보이며 날카로운 눈빛과 차가운 표정 등으로 냉정한 성격의 천미자를 그려냈다.

그는 등장할 때마다 단호함을 넘어선 냉정한 모습으로 때로는 섬뜩할 정도로 무섭게 느껴지는 천미자로 완벽하게 분하며 악녀의 카리스마를 뽐냈다.

한편 ‘울지 않는 새’는 100억보험 살인사건으로 인생의 롤모델이던 엄마가 살해되고, 모든 것을 송두리째 잃게 된 여자가 모든 비극의 원인이 된 악녀를 향해 펼쳐지는 복수극이다.

/fn스타 fnstar@fnnews.com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