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노승열, 세인트주드 클래식 1R 공동선두

0
201606100819075077.jpg원본이미지 보기

노승열 10번홀 퍼팅장면.(EPA=연합뉴스)

201606100819083915.jpg원본이미지 보기

노승열, 세인트주드 클래식 1R 공동선두 (멤피스 EPA=연합뉴스) 노승열이 9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사우스윈드 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 세인트주드 클래식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5타를 치며 공동선두에 올랐다. 사진은 노승열이 이

-PGA- 노승열, 세인트주드 클래식 1R 공동선두

5언더파 65타…26개월 만에 통산 2승 기대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노승열(25·나이키골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2승에 대한 기대를 부풀렸다.

노승열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사우스윈드 TPC(파70·7천24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페덱스 세인트주드 클래식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5타를 쳤다.

노승열은 오전 7시 현재 톰 호지(미국) 등과 함께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리며, 2014년 4월 취리히 클래식 이후 26개월 만의 2승에 대한 기대를 부풀렸다.

노승열은 2015-2016시즌에는 한 번도 톱 10에 들지 못하는 부진으로 세계랭킹도 251위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1년 전 이 대회에서 공동 3위에 오른 좋은 기억을 갖고 있어 우승도 기대해 볼 수 있게 됐다.

1번 홀에서 출발한 노승열은 3번(파5)과 4번(파3) 홀에서 연거푸 버디를 잡아내며 상승세를 탔다. 5번(파4) 홀에서 1타를 잃었지만, 7번(파4)과 9번(파4) 홀에서 각각 1타를 줄이며 전반을 3언더파로 마쳤다.

후반에서는 파 행진을 이어가다 16번(파5) 홀에서 다시 버디를 낚은 데 이어 18번(파4)에서도 1타를 줄이며 기분 좋게 1라운드를 마쳤다.

김민휘(24)는 12개 홀을 마친 현재 1언더파를 기록하며 20위권을 달리고 있고, 김시우(21·CJ오쇼핑)는 이븐파 70타를 치며 40위권에 자리했다.

지난 7일 US오픈 예선에서 연장전 끝에 공동 9위에 올라 US오픈 본선 티켓을 거머쥔 강성훈(29)은 하위권으로 처졌다.

장타자 더스틴 존슨(미국)이 노승열에 1타 뒤진 공동 3위에 자리했다.

노승열은 경기 후 "쉽지 않은 코스였지만, 보기를 1개 밖에 하지 않아 기쁘다"며 "15번과 17번 홀을 잘 넘겨 16번과 18번 홀에서 버디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taejong75@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