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의 아픔이 텍사스의 우승으로

0
박인비, LPGA 노스 텍사스 슛아웃서 시즌 2승
"3월 하와이 챔피언십 연장전에서 역전패 큰 자극제가 됐다"

세계랭킹 2위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시즌 2승째를 거뒀다.

박인비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라스 콜리나스CC(파71.646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노스 텍사스 슛아웃(총상금 130만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 6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박희영(28.하나금융그룹)과 크리스티 커(미국)의 추격을 3타차 공동 2위(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따돌리고 2년만의 타이틀 탈환에 성공했다. 박인비는 지난 2013년 이 대회서 우승한 바 있다. 지난 3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 이어 2승째이자 LPGA투어 통산 14승째다.

렉스 톰슨(미국), 마리아 맥브라이드(스웨덴)가 공동 4위(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4위에 입상했다. 천신만고 끝에 컷을 통과한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18.캘러웨이.한국명 고보경)는 공동 41위(최종합계 이븐파 284타)로 대회를 마쳤다. 따라서 박인비의 세계랭킹 1위 탈환 속도에도 그만큼 가속이 붙게 됐다. 우승 상금 19만5000달러를 획득한 박인비는 상금랭킹도 4위에서 2위로 2계단 상승했다.

공동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임한 박인비는 전반에만 버디 3개를 골라내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이에 뒤질세라 톰슨도 전반에만 2타를 줄이며 박인비를 압박했다. 그러나 매치플레이를 방불케했던 접전은 12번홀(파4)에서 급격히 박인비 쪽으로 균형이 기울었다. 박인비는 이 홀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m에 붙여 가볍게 버디를 잡은 반면 톰슨은 어프로치 샷 실수로 보기를 범해 순식간에 타수는 3타 차이로 벌어졌다.

그러는 사이 공동 6위에서 출발한 박희영이 무섭게 치고 올라왔다. 전반에 이글 1개, 버디 1개로 3타를 줄인 박희영은 10번홀(파5)에서 또 다시 1타를 줄이며 박인비를 추격했다. 그러나 박인비를 따라 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박희영은 마지막 3개홀에서 보기 1개와 버디 2개를 묶어 1타를 줄여 박인비에 2타 뒤진 채 먼저 경기를 끝냈다. 그리고 박인비의 실수를 기다려야만 했다. 그러나 그것은 헛된 바람이었다. 박인비는 15번홀(파4)에서 2.5m 버디 퍼트로 승부에 쐐기를 박은데 이어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세 번째샷을 홀 1m도 안 되는 지점에 떨궈 팬서비스 성격의 버디로 대회를 마감했다.

박인비는 우승 직후 가진 스탠딩 인터뷰에서 "하와이 롯데 챔피언십에서의 패배가 큰 자극제가 됐다"며 "오늘은 견고한 플레이를 했다. 퍼팅, 볼 스트라이킹 모두 견고했다. 무엇보다 퍼팅이 돌아와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인비는 지난 3월 열렸던 롯데 챔피언십에서 김세영(23·미래에셋자산운용)이 마지막날 마지막 18번홀에서 잡은 칩인 파에 이어 연장전 샷 이글을 잡는 바람에 다잡았던 우승을 놓치고 말았다. 무엇보다도 이번 우승이 가져다 준 의미는 주특기인 퍼트감이 돌아왔다는 점이다. 이를 의식한듯 박인비는 "지난 몇 달간 좋은 퍼팅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그 일환으로 몇 달 전에 퍼터를 새로 바꾸었는데 이번 주에 퍼팅이 잘 돼 남은 대회서도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안젤라 스탠퍼드(미국)가 단독 6위(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에 입상한 가운데 55세의 백전노장 줄리 잉스터(미국)도 이날 4타를 줄여 공동 7위(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로 대회를 마쳐 다시 한번 젊은 선수들의 귀감이 됐다. 세계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카리 웹(호주)도 잉스터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박인비의 절친 이일희(27·볼빅)가 10위(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로 대회를 마쳐 ‘한국 군단’은 이번 대회에 3명이 ‘톱 10’에 들었다.

김효주(20·롯데)는 공동 11위(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 장하나(23·비씨카드)가 공동 13위(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 시즌 7번째 ‘톱 10’ 입상에 도전했던 김세영은 이날만 무려 5타를 잃어 공동 48위(최종합계 3오버파 287타)로 대회를 마쳤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201505040712230148.jpg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