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여제서 ‘전설’로.. 박인비, LPGA 명예의 전당 입성

0

201606101818491669.jpg
201606101818494480.jpg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명예의 전당에 가입했다.

박인비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사할리 골프클럽(파71.6624야드)에서 개막한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치면서 입회 자격을 충족시켰다. 18번홀에서 보기를 범해 공동 20위로 라운드를 마쳤으나 축하를 받을 충분한 자격이 있었다. 그린 주변에서 기다리고 있던 가족과 친한 후배 유소연(26.하나금융), 그리고 박세리(39.하나금융그룹),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줄리 잉스터(미국), 카리 웹(호주) 등 ‘LPGA 전설’인 명예의 전당 선배들이 박인비의 역사적 순간을 축하해 주었다.

올 시즌 10번째 출전 대회 1라운드를 마친 박인비는 이로써 명예의 전당 가입에 필요한 27포인트와 활동기간 10년을 모두 충족했다. 박인비의 명예의 전당 입회는 2007년 박세리에 이어 한국은 물론, 아시아 여자골퍼로는 두 번째다. 또한 27세 10개월 28일만의 입성이어서 역대 최연소다. 박세리의 입회 시기는 29세 8개월이었다. 1951년 패티 버그, 베티 제임슨, 루이스 석스, 베이브 자하리아스 등 LPGA투어 창립 멤버 4명이 한꺼번에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이후로는 통산 25번째다. LPGA 전체로도 박세리 이후 9년 만이다. 2000년 이후 현역 선수 입회자로는 소렌스탐과 웹, 박세리에 이어 네 번째다. 2000년 이후 추가로 명예의 전당에 오른 은퇴 선수까지 포함하면 7번째이다.

박인비는 작년 시즌 LPGA투어 최저 타수상를 수상하면서 명예의 전당 입회에 필요한 27포인트를 모두 충족했다. 메이저대회 7승(각 2점)과 일반 대회 10승(각 1점), 올해의 선수(1점), 평균 타수상 2회 수상(각 1점)을 받아 27포인트를 채웠다. 여기에 이번 KPMG 챔피언십 투어 참가로 올해 10개 대회를 참가하면서 LPGA 활동 기간 10년을 꼭 채웠다. 명예의 전당 가입을 위한 모든 요건을 만족시켰다.

2007년 LPGA투어에 진출한 박인비는 10년간 통산 17승을 달성했다. 메이저대회 첫 우승은 2008년 US여자오픈이다. 2013년에는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과 나비스코 챔피언십 우승 등 6승을 달성했다. 2014년에도 웨그먼스 LPGA 챔피언십 등 3승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3연패와 브리티시 오픈 정상에 오르며 시즌 5승과 함께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201606101818520643.jpg

이렇게 해서 메이저대회에서만 통산 7승을 거두고 있다. 박인비보다 메이저대회 우승이 많은 선수는 단 6명뿐이다. 그 중 10승을 올린 소렌스탐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은 1950년대에 뛴 투어 초창기 멤버다. 통산 25승을 올린 박세리도 메이저대회 우승은 다섯 차례에 그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다. LPGA챔피언십에서는 3연패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메이저대회 3연패는 1939년 버그, 2005년 소렌스탐에 이어 박인비가 세 번째다. 만약 올해 대회서 우승하면 LPGA 역사상 처음으로 단일 메이저 대회 4연패라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박인비는 "내 생각보다 분명 빨리 도달했다"는 말로 기쁨을 나타냈다. 그는 이어 "이 자리에 오기까지 쉽지 않았다. 힘든 순간들도 있었고, 아주 성공적인 순간들도 많았다. 그 모든 것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박인비는 "오늘 아침 무척 떨렸다. 메이저대회에 나갈 때 이렇게 떨지는 않았던 것 같다"며 "이 감정은 매우 매우 특별하다. 명예의 전당 가입을 즐길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박인비는 LPGA 홈페이지와 한 인터뷰에서도 "내 인생에서 꿈꿔온 것을 이뤄서 놀랍다"고 기뻐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