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김덕현, 8m22 멀리뛰기 한국신…올림픽 출전권 확보

0
201606111115545961.jpg원본이미지 보기

김덕현이 1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리트임인크라이스에서 열린 메스 라이드 라 미팅 2016 남자 멀리뛰기 결승에서 8m22를 기록해 한국신기록을 세운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육상경기연맹 제공]

-육상- 김덕현, 8m22 멀리뛰기 한국신…올림픽 출전권 확보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 도약 종목 최강자’ 김덕현(31·광주광역시청)이 7년 만에 한국 남자 멀리뛰기 기록을 바꿔놓으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권까지 손에 넣었다.

김덕현은 1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리트임인크라이스에서 열린 메스 라이드 라 미팅 2016 남자 멀리뛰기 결승에서 8m22를 뛰었다.

2009년 자신이 기록한 종전 한국기록 8m20을 뛰어넘은 한국 신기록이다.

김덕현은 이날 1차 시기에서 8m20을 뛰며 리우올림픽 기준 기록(8m15)을 통과했다. 부담을 덜어낸 김덕현은 6차시기에서 8m22를 기록하며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김덕현은 7m39를 기록한 2위 마르코 페스틱(크로아티아)을 제치고 이번 대회 우승도 차지했다.

8m22는 올 시즌 세계 10위 기록이다. 올림픽 본선 무대에서 이 기록을 낸다면 상위권 진출도 가능하다.

김덕현은 한국육상 최초로 세단뛰기와 멀리뛰기에서 동시에 올림픽 무대를 밟는 선수로 기록되는 쾌거도 이뤘다.

그는 지난해 한중일 친선대회에서 17m00을 기록해 올림픽 기준기록(16m85)을 통과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해외 전지훈련으로 도움닫기 약점 개선과 스피드 향상에 주력하는 김덕현은 "8월 리우올림픽에서 새로운 기록수립과 입상권 진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jiks79@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