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 주지훈 수애 배신 알고 눈물의 드라이브

0
201506260731096613.jpg

‘가면’ 수목드라마 시청률

‘가면’이 수목극 시청률 1위를 지켰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가면’ 10회는 전국기준 시청률 9.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9회 방송분이 기록한 10.8%에 비해 1.1%P 하락한 수치다.

25일 방송된 SBS ‘가면’에선 민우(주지훈)가 아내 지숙(수애)의 배신에 힘들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우는 지숙이 자신의 비밀방에 들어갔다 나오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후 검사들이 집을 찾아왔고 민우의 방에서 다량의 수면제를 발견했다. 그가 처방받은 약을 먹지 않고 모아두었다는 사실은 정신병원에 가느냐마느냐 기로에 선 민우의 입지를 더욱 좁아지게 만들었다.

이에 민우는 믿었던 아내 지숙에게 “저 방에 들어가서 수면제 놓고 온 사람, 서은하씨 아니죠?”라고 물었다. 그러나 그녀는 차마 아니라고 하지 못했다. 이에 민우는 “아니라고 소리지르고 화내고 왜 안합니까”라고 말하며 고개숙인 지숙의 모습에 상처바은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민우는 홀로 밤길을 운전하면서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드라마 ‘맨도롱 또똣’은 7.6%으로 2위에, KBS2 ‘복면검사’는 5.9% 시청률을 기록하며 3위에 올랐다.

‘가면’ 수목드라마 시청률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면’ 수목드라마 시청률, 안타까워" "’가면’ 수목드라마 시청률, 두 사람 사랑하게 해주세요" "’가면’ 수목드라마 시청률, 다음주가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