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무한도전 식스맨보다 YG…“무도 안봐서 모른다” 소심한 복수?

0
201506260906069161.jpg

유병재

유병재가 과거 무도 식스맨 후보였음을 언급했다.

유병재는 2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는 배우 임원희, 손호준, 김동욱, 만화가 김풍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유병재는 최근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한 배경을 전했다.

유병재는 "연예인으로 들어간 것은 아니고 콘텐츠 기획 하는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유병재는 "진짜 갑자기 연락이 왔다. 원래 ‘YG빠’ 였다. 골수팬이었다. 빅뱅 정말 멋있다고 하고 있었는데 연락이 왔다. 정말 감격스러웠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미선은 "’무한도전’ 식스맨 후보였지 않냐, 식스맨 된 것과 YG 입사한 것 중에 어떤 것이 더 좋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유병재는 "그때 이후로 무한도전을 안 봐서 모르겠다"며 뒤끝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병재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병재, 귀엽네" "유병재, 역시 유병재" "유병재,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