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예비 남편은 한 살 연하의 직장인

0

2015050402405_0.jpg

개그우먼 정주리(30)가 5월의 신부가 돼 화제다.

정주리의 소속사는 4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3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AW컨벤션웨딩홀에서 7년 열애한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예비 남편은 한 살 연하의 직장인이며, 현재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주리는 비공개로 열리는 결혼 후에도 방송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정주리는 지난 2005년 SBS 8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해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스타골든벨> <강심장> <볼수록 애교만점> 등 예능 프로그램과 드라마 <탐나는 도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현재는 tvN <코미디빅리그>에서 양세형 등과 함께 ‘작업의 정석’ 코너에 출연 중이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