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티아고 동점골’ 성남, 전북과 극적인 2-2 무승부(종합)

0
201606122119013841.jpg원본이미지 보기

앞서가는 성남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성남 FC와 전북 현대의 경기. 선취골을 기록한 성남 티아고와 동료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6.6.12 xanadu@yn

-프로축구- ‘티아고 동점골’ 성남, 전북과 극적인 2-2 무승부(종합)

서울, 수원FC 3-0 격파…’아드리아노-다카하기-박주영 연속골’

포항은 전남과 0-0 무승부

(성남·수원=연합뉴스) 김경윤 차병섭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성남 FC가 1위 전북 현대와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다.

성남은 12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티아고의 동점 골에 힘입어 2-2로 비겼다.

성남은 6승4무3패 승점 22를 기록하면서 선두권 경쟁을 이어나갔다.

전북은 7승6무(승점27)로 개막 후 13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지만, 다 잡았던 경기를 놓쳤다.

이날 전반적은 소강상태였다.

성남은 공격수 황의조가 대표팀에 차출돼 유럽원정경기를 치른 뒤 복귀했고, 골키퍼 김동준도 올림픽 대표팀으로서 4개국 친선대회를 소화하고 왔다.

특히 지난달 28일 이후 약 보름 동안 경기를 치르지 않아 전체적으로 선수들의 실전 감각이 떨어져 있었다.

성남은 후반 20분 황의조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상대 팀 최철순의 파울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얻어내 천금 같은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키커 황의조의 슈팅이 상대 팀 골키퍼 권순태에게 걸리면서 무위로 끝났다.

결정적인 기회를 잃었지만 성남은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 31분 티아고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앞에서 프리킥 슈팅을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포효했다.

승기를 잡은 성남은 수비를 강화했지만, 후반 38분 동점을 내줬다.

상대 팀 레오나르도가 김보경의 왼발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인사이드 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44분엔 성남 수비수 김태윤이 핸들링 반칙을 범하면서 페널티킥까지 내줬다.

전북 레오나르도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성남은 1-2로 밀렸다.

하지만 성남은 극적인 동점 드라마를 만들었다.

후반 추가시간에 티아고가 중앙 침투에 성공한 뒤 강한 슈팅을 날렸고, 골키퍼를 맞고 나온 공을 다시 침착하게 차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득점 선두 티아고는 개인 10호,11호골을 기록하며 득점왕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FC서울은 아드리아노, 다카하기, 박주영의 연속골을 앞세워 수원FC를 3-0으로 완파했다.

지난달 13일 성남FC전 3-2 승리 후 전남 드래곤즈전 1-1 무승부, 제주 유나이티드전 3-4 패배를 당했던 서울은 3경기 만에 리그 승리를 맛봤다.

승점 3점을 추가한 서울은 전날 경기를 한 제주(승점 23)에 잠시 내줬던 2위 자리는 곧바로 찾아왔다.

서울은 전반 7분 역습 기회에서 윤일록의 패스를 받은 아드리아노가 문전에서 수비 2명을 옆에 두고 왼발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서울은 후반 2분 공격에서 주세종, 아드리아노와 데얀으로 이어진 패스를 받은 다카하기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왼발 슈팅, 추가골을 넣으며 달아났다.

15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주중경기를 앞둔 수원FC는 이날 오군지미, 가빌란, 블라단을 쉬게 했고 외국인 선수 중에는 레이어만을 투입했다.

수원FC는 김병오가 전방에서 과감한 드리블과 슈팅으로 수차례 서울 골문을 위협했지만,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서울은 후반 22분 다카하기 대신 박주영을 투입, ‘아데박 트리오’를 가동하며 공세를 이어가려했지만 오히려 수원FC가 막판 공세를 취했다.

수원FC는 후반 24분 역습 찬스에서 이승현이 측면에서 김병오에게 올린 크로스가 수비에 끊어졌고 후반 32분 이승현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 옆그물을 때린 것이 아쉬운 장면이었다.

수원FC의 계속된 공세를 막아낸 서울은 후반 38분 문전에서 고요한의 패스를 받은 박주영이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 득점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광양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cycle@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