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6G 연속 출루’ 김현수, 4타수 무안타 1볼넷…팀은 3연패

0
원본이미지 보기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1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2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무안타 1볼넷 2삼진을 기록했다.© AFP=News1


(서울=뉴스1) 김지예 기자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안타를 때리지 못했지만 최근 6경기 연속 출루했다.

김현수는 1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2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무안타 1볼넷 2삼진을 기록했다.

11일 토론토전부터 3경기 연속 안타를 생산하지 못한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349에서 0.333으로 떨어졌다.

이날 김현수는 1회초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아 상대 선발투수 애런 산체스의 3구째 시속 79마일(약 127km) 커브를 공략했지만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그러나 1-6으로 뒤진 3회초 선두타자로 나가 산체스를 상대로 풀카운트 접전 끝에 볼넷을 골라내 지난 8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부터 최근 6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다음 타자 매니 마차도가 유격수 방면 병살타로 처리돼 김현수의 득점 기회는 없었다.

이후 김현수는 3-7로 끌려가던 5회초 무사 상황에서 산체스의 5구째 시속 95마일(약 153km) 포심 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6-7로 좁혀진 6회초 1사 후에는 교체 투수 제시 차베즈의 7구째 시속 77마일(약 124km) 커브를 공략해봤지만 삼진으로 물러났다.

8회초 2사 후에는 팻 벤디트의 5구째 시속 74마일(약 119km) 슬라이더를 노렸으나 1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볼티모어는 토론토에게 9-10으로 졌다. 3연패한 볼티모어는 시즌 성적 36승26패를 기록했고, 3연승을 달린 토론토는 35승30패를 마크했다.

볼티모어는 2-7로 뒤진 5회초 홈런 세 방으로 추격했다. 선두타자 애덤 존스의 좌중월 솔로포를 시작으로 이어진 1사 2루에서 나온 크리스 데이비스의 좌월 투런포와 2사 후 터진 맷 위터스의 좌월 솔로포를 묶어 1점차로 바짝 쫓아갔다.

그러나 6회말 1사 1,2루에서 토론토 러셀 마틴의 중월 스리런포를 내줘 6-10으로 벌어졌다. 8회초 1사 1루에서 존스가 좌월 투런포를 터뜨려 간격을 좁혔고, 9회초 1사 만루에서 페드로 알바레즈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탰으나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볼티모어의 선발 투수 우발도 히메네스는 ⅓이닝 동안 안타 6개를 맞고 5실점하며 조기 강판돼 시즌 7패(3승)째를 당했다.

토론토의 선발 투수 산체스가 5이닝 동안 10피안타(4홈런) 3볼넷 7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했으나 장단 14안타를 퍼부은 타선의 도움을 받아 시즌 6승(1패)째를 수확했다. 제이슨 그릴리는 9회초 등판해 실점 없이 1이닝을 막고 시즌 3세이브째를 올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