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브룩 헨더슨, 리디아 고 꺾고 ‘KPMG 위민스’ 우승

0
201606131351348291.jpg원본이미지 보기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13일(한국시간) 열린 LPGA투어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7번홀 티샷을 날리고 있다. 2016.6.13/AFP=뉴스1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캐나다 신동’ 브룩 헨더슨(19·캐나다)이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19·뉴질랜드)를 꺾고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헨더슨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사마미시의 사할리 골프클럽(파71·662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350만달러) 정상에 올랐다. 최종 4라운드까지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로 리디아 고와 동타를 이룬 뒤 돌입한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잡아 우승했다.

헨더슨은 리디아 고의 메이저 3연패를 저지하면서 데뷔 후 첫 메이저무대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52만5000달러(약 6억원).

지난해 비회원 자격으로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우승을 일궈냈던 헨더슨은 올 시즌에도 꾸준한 성적을 이어가며 세계랭킹을 4위까지 끌어올렸다. 여기에 시즌 첫 우승을 메이저 우승으로 차지하는 감격을 누리게 됐다.

이날 헨더슨은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4개와 이글 한 개로 6언더파 65타를 쳐 사할리 골프클럽의 코스 레코드를 세웠다. 또 만 18세9개월2일의 나이로 우승해 역대 이 대회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다. 종전 최연소 기록은 2008년 청야니(대만)의 19세4개월이었다.

3라운드까지 리디아 고에 2타 뒤진 공동 4위였던 헨더슨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맹타를 휘둘렀다. 헨더슨은 2번홀(파5) 첫 버디에 이어 6번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 2타를 줄였다.

리디아 고가 3타를 줄여 격차는 3타차로 벌어진 상황. 그러나 헨더슨은 11번홀(파5)에서 믿기지 않는 장거리 이글 퍼팅을 성공시키면서 단숨에 2타를 줄였다. 이어 13번홀(파3)에서 추가로 버디를 잡아 격차를 한 타차까지 줄였다.

3연속 메이저 우승을 앞둔 리디아 고가 흔들리기 시작했고 좀처럼 버디를 잡지 못했다. 헨더슨은 17번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해 기어이 동타를 만들었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는 최대 위기를 맞았다. 티샷이 나무 뒤 러프에 빠진 데 이어 세컨드샷도 나무에 걸려 멀리 가지 못했다. 그러나 헨더슨은 세 번째 샷으로 그린에 올린 데 이어 파 세이브를 성공했다.

여기에 리디아 고가 17, 18번홀에서 연달아 짧은 버디 퍼팅을 놓치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18번홀에서 계속된 연장 승부에서는 끝내 헨더슨이 웃었다. 헨더슨은 세컨드샷을 홀컵 1m 근방에 붙이면서 리디아 고를 압박했다. 리디아 고의 장거리 버디 퍼팅이 빗나갔고, 헨더슨은 우승 퍼팅을 성공시키고 포효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