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그랑프리- 해밀턴 ‘반격’…시즌 초반 고전하다 2연승

0
201606131043016684.jpg원본이미지 보기

해밀턴이 운전하는 F1 챠량. (AFP=연합뉴스)

201606131043012139.jpg원본이미지 보기

(EPA=연합뉴스)

201606131043028592.jpg원본이미지 보기

(AP=연합뉴스)

201606131043024831.jpg원본이미지 보기

(AP=연합뉴스)

-F1그랑프리- 해밀턴 ‘반격’…시즌 초반 고전하다 2연승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지난 시즌 챔피언인 루이스 해밀턴(31·메르세데스)의 반격이 시작됐다.

영국 출신의 해밀턴이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대회 F1에서 시즌 초반 부진을 딛고 2연승을 거뒀다.

해밀턴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올 시즌 7번째 F1 그랑프리에 출전해 4.361㎞의 서킷 70바퀴(305.27)를 1시간31분5초296 만에 주파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독일의 제바스티안 페텔(페라리)이 해밀턴보다 5초011 뒤져 2위에 올랐다. 핀란드의 발테리 보타스(윌리엄스)는 해밀턴보다 46초422 늦어 3위를 차지했다.

해밀턴은 지난 시즌 챔피언이다. 19번의 대회 중 10번이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하지만 올 시즌 들어 첫 4번의 대회 우승 주인공은 지난 시즌 ‘2인자’인 독일의 니코 로스베르크(31·메르세데스)였다.

두 선수는 팀 동료인 데다 동갑이지만 ‘앙숙’과도 같다.

로스베르크는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진로를 방해하고 너무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한다’고 해밀턴을 비난했고, 이에 해밀턴은 ‘F1이 설렁설렁해도 되는 대회냐’고 쏘아붙이는 등 신경전을 벌였다.

해밀턴은 올 시즌 초반 로스베르크 앞에서 무릎을 꿇었지만, 이번 2연승으로 자존심을 회복했다.

로스베르크는 이번 대회에서 5위에 그쳤다.

다만 시즌 성적에서는 로스베르크가 116포인트로 여전히 선두고, 해밀턴이 107포인트로 뒤를 쫓고 있다.

페텔은 78포인트로 3위에 랭크돼 있다.

다음 대회는 오는 18∼20일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린다.

ksw08@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