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 헨더슨,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종합)

0

201606131452337269.jpg

캐나다 여자골프 영웅 브룩 헨더슨이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19)를 꺾고 메이저대회 생애 첫 승을 거두었다.

헨더슨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의 사할리 골프클럽(파71·6624야드)에서 열린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총상금 350만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은 완벽한 플레이 끝에 6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6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헨더슨은 리디아 고와 동타를 이룬 뒤 가진 연장전에서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리디아 고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52만5000달러(약 6억1500만원)다.

1997년 9월 출생인 헨더슨은 이 대회 역대 최연소 우승자로 기록됐다. 지난해 8월 포틀랜드 클래식을 포함, 미국여자골프(LPGA)투어 통산 2승째다. 하지만 당시 만 18세가 안된 헨더슨은 ‘만 18세 이하 입회 금지’라는 투어 규정에 걸려 정회원으로서 LPGA투어애 합류하지 못했다. 하지만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으로 그는 일단 정식 멤버 자격을 획득했다. 이번 우승으로 세계랭킹 2위로 올라 설 것이 예상되는 헨더슨은 리디아 고의 강력한 대항마로 부상했다. 

리디아 고는 지난해 9월 에비앙 챔피언십, 올해 4월 ANA 인스퍼레이션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최연소 메이저대회 3연속 우승에 도전했디만 자신보다 5개월 어린 헨더슨의 기세에 눌려 그 꿈을 접어야만 했다. 또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치른 앞서 세 차례의 연장전에서 이어져오던 불패 신화도 막을 내렸다.

1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에 임한 리디아 고는 1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30㎝에 붙여 버디를 잡으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4번홀(파4)과 8번홀(파4)에서도 빼어난 아이언샷감과 퍼트감으로 버디를 잡아 전반에만 3타를 줄인 리디아 고는 11번홀(파5)에서 어프로치샷을 홀 50㎝에 붙여 다시 한 타를 줄였다. 반면 동반 플레이어인 ‘장타자’ 저리나 필러와 브리트니 린시컴(이상 미국)은 오히려 타수를 잃고 있었다.

그런 가운데 리디아 고를 추격한 것은 앞조에서 경기를 펼친 헨더슨이었다. 리디아 고에 2타 뒤진 공동 4위로 출발한 헨더슨은 전반에 2타를 줄인 뒤 11번홀(파5)에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두 번째 샷이 그린에 미치지 못했지만 30m를 남기고 퍼터로 굴린 공이 그대로 홀로 빨려 들어가 이글을 잡아낸 것. 13번홀(파3)에서도 1.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한 헨더슨은 리디아 고를 1타차로 압박했다. 그리고 17번홀(파3)에서 승부의 분수령을 만들어냈다. 티샷이 핀에서 약 15m 지점에 떨어졌으나 버디 퍼트가 거짓말처럼 홀로 빨려 들어가 리디아 고와 동타를 이루는데 성공했다. 

물론 위기도 있었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다. 티샷이 오른쪽 러프에 떨어진데다 나무 두 그루가 비구선을 가리고 있어 두 번째샷을 레이업해야만 했다. 그러나 타수를 잃을 절체절명의 순간에 헨더슨은 세 번째 샷을 홀 3m에 붙여 파세이브에 성공하면서 7언더파 65타로 먼저 대회를 마쳤다.  

반면 리디아 고는 대회 막바지로 가면서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17번홀(파3)에서는 티샷을 홀 1m에 붙여 놓고도 버디를 잡지 못했다. 그리고 그것은 결정적 패인이 됐다.  18번홀(파4)에서도 10m 거리의 버디 퍼트가 홀을 살짝 빗겨가는 바람에 헨더슨에게 연장전 승부를 허용했다.  

연장 1차전에서 리디아 고가 먼저 친 두 번째 샷이 홀 4m에 붙여 버디 기회를 잡았다. 그러자 헨더슨은 홀 1m도 안되는 곳에 두 번째샷을 떨어 뜨렸다. 리디아 고의 버디 퍼트가 홀 왼쪽을 살짝 빗겨나가 파에 그치자 헨더슨은 버디를 잡아 대미를 장식했다. 헨더슨은 캐디를 맡아 준 언니 브리트니와 우승 기쁨을 나눴다.

3개 대회 연속 우승으로 돌풍을 일으킨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은 이번 대회에서도 5타를 줄이는 무서운 뒷심을 발휘해 단독 3위(최종 합계 5언더파 279타)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 선수들은 이미림(26·NH투자증권), 박희영(27),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이 추격에 나섰지만 나란히 공동 4위(최종 합계 2언더파 282타)에 머물렀다. 양희영(27·PNS)은 7위(최종 합계 1언더파 283타), 최운정(26·볼빅)과 호주 교포 오수현(20)은 공동 8위(최종 합계 이븐파 284타)에 올랐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