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울린 핸드볼 오심…’신의 손’ 논란

0
201606131329072394.jpg원본이미지 보기

페루 루이디아즈의 득점장면(AFP=연합뉴스)

201606131329078410.jpg원본이미지 보기

1986년 멕시코 월드컵 8강 잉글랜드-아르헨티나전에서 디에고 마라도나의 ‘신의 손’ 득점장면[(AP=연합뉴스)자료사진]

브라질 울린 핸드볼 오심…’신의 손’ 논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우승후보 브라질의 조별리그 탈락으로 마무리된 코파 아메리카 브라질-페루전은 핸드볼 오심 논란으로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겼다.

13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질레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조별리그 B조 3차전 브라질과 페루의 경기 승패가 결정된 것은 양 팀이 0-0으로 맞서던 후반 30분이었다.

페루 앤디 폴로가 브라질 골대 오른쪽에서 올린 공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라울 루이디아즈가 골문 안으로 밀어 넣은 장면이었다.

문제는 루이디아즈가 오른발이 아닌 오른팔을 공에 갖다 대 핸드볼 반칙이었다는 점이다.

주심이 득점을 인정한 후 브라질 선수들이 핸드볼 반칙을 주장했고 측면에서 상황을 지켜본 부심 역시 핸드볼이라는 의견을 제기했다.

양 팀 선수들이 판정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는 가운데 주심과 부심이 한동안 논의를 이어갔지만 결국 심판은 골로 결론 내렸다.

승점 4를 기록 중이던 양 팀 대결에서 브라질은 무승부만 거둬도 B조 1위로 8강행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에콰도르가 조 2위(승점5)를 확정 지었고 브라질이 페루와 비겨 승점 5가 돼도 골 득실에서 가장 앞섰기 때문이다.

그러나 브라질은 오심으로 골을 허용한 뒤 수차례 반격을 노렸지만, 페루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1985년 이후 31년 만의 페루전 패배였다.

이날 페루의 득점장면은 1986년 멕시코 월드컵 8강 아르헨티나-잉글랜드전에서 나온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신의 손’ 논란과 유사했다.

당시 마라도나는 0-0이던 후반 6분 머리가 아닌 손으로 공을 쳐 골인시켰지만, 헤딩골로 인정받았다.

마라도나는 4분 뒤에 추가 골을 넣었고 2-1로 잉글랜드를 격파하고 4강에 진출한 아르헨티나는 대회 우승까지 차지했다.

당시 마라도나는 논란이 된 자신의 득점에 대해 "내 머리와 신의 손이 함께 했다"고 말해 사실상 반칙임을 시인한 바 있다.

bscharm@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