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자요리 최현석 디스 강레오 “셰프 예능에서 웃기는 사람아냐”…1박2일 짜장면 굴욕 재조명

0
201506261252508732.jpg

분자요리 최현석 디스 강레오

분자요리 최현석을 디스항 강레오의 과거 1박2일 출연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4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에 출연한 강레오는 김준호와 팀을이뤄 여러 미션들 중 ‘긴 젓가락으로 짜장면 먹기’에 도전했다.

강레오는 김준호가 긴 젓가락으로 집어준 짜장면을 먹다가 얼굴에 짜장범벅이 되어 웃음을 자아냈다.

짜장면 먹기를 성공한 뒤 강레오는 "아까 짜장면이 콧구멍으로 들어갔다"며 "짜장이 콧구멍에서 나온다"고 말해 예능감을 뽐냈다.

한편, 강레오는 지난 19일 웹진 채널예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최현석을 깎아 내리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이 되었다.

강레오는 "요리사가 단순히 재미만을 위해 방송에 출연하면 요리사는 다 저렇게 소금만 뿌리면 웃겨주는 사람이 될 것이다"라며 "한국에서 서양음식을 공부하면 자신이 커갈 수 없다는 걸 알고 자꾸 옆으로 튄다. 분자요리에 도전하기도 하고"등으로 직간접적 비난을 통해 최현석을 연상케하는 발언들을 이어갔다.

이후 26일에는 다른 매체와의 인터뷰를 가지고 지난 19일 강레오가 웹진 채널예스와 가진 인터뷰 해명에 나섰다.

강레오는 "누구를 저격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요리사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어야하지 않겠느냐는 이야기였다"고 설명했다.

또, 강레오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웃음을 위해 소비되는 셰프의 이미지에 대한 우려였다. 소금은 그중 유명한 예를 든 것뿐"이라며 "분자요리는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는 방식이기에 정석이 아닌 지름길이라는 의미였다. 지금 막 요리를 배우는 친구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었다"라고 해명했다.

분자요리 최현석 디스 강레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분자요리 최현석 디스 강레오, 예능나와 웃겨놓고" "분자요리 최현석 디스 강레오, 최현석 싫은거 아닌가" "분자요리 최현석 디스 강레오, 말이 좀 이상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