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마라도 박서방, 미역 따기 도전…“정말 악몽의 기억”

0
201606162349222876.jpg

‘백년손님’ 마라도 박서방이 미역 따기에 나섰다.

16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마라도 박서방이 물질의 최고난도인 미역 따기에 도전했다.

이날 마라도 해녀 장모는 점심을 먹은 후 박서방에게 미역 따기를 시켰고 이내 “미역 따기는 작업량도 많은데다 손이 많이 가는 일이라 마라도에서 가장 힘든 일 중 하나”라며 투덜거리기 시작했다.

이어 박서방은 “1년 전 처가살이를 시작할 때 가장 먼저 했던 미역 따기는 정말 악몽의 기억이다”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한편 이날 물질 1년 차 경력을 자랑하는 박서방은 호기롭게 바다 속으로 뛰어들었지만 무성한 해초만 들고 나와 웃음을 안겼다.

/
parksm@fnnews.com 박선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