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 ‘복면가왕’ 마이콜 출연 계기 “아버지와 목욕탕 갔다가”

0
201606191730564507.jpg

‘복면가왕’ 마이콜의 정체는 가수 크러쉬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의 2라운드 대결이 벌어졌다.

이날 마이콜은 솔로곡으로 정엽의 ‘유 아 마이 레이디’를 선곡해 열창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판정단은 캡틴 코리아를 선택, 복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낸 마이콜은 가수 크러쉬였다.

이후 크러쉬는 "사람들이 제 노래는 많이 알지만 저에 대해서는 잘 모르시는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아버지와 목욕탕에 갔더니 모두들 집중해서 ‘복면가왕’을 보고 있었다. 아버지 역시 제가 프로그램에 나가길 바라시는 것 같아서"라며 덧붙여 전했다.

한편 크러쉬는 "조장혁 선배님의 노래를 정말 많이 들었다"면서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