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정체는 캡틴 코리아 “슈스케 최악의 우승자 소리 듣다가…”

0
201606191823030287.jpg

‘복면가왕’ 캡틴 코리아의 정체는 3년차 가수 박재정이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하면된다’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의 맞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캡틴 코리아는 가왕 후보 결정전까지 진출해 돌고래와 솔로곡 대결을 벌였다.

캡틴 코리아는 최호섭의 ‘세월이 가면’을 열창을 했으며 돌고래는 시나위의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열창했다. 이에 판정단의 선택은 돌고래.

캡틴 코리아는 복면을 벗으며 정체를 드러냈고, 그는 바로 Mnet 오디션프로그램 ‘슈퍼스타K’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가수 박재정이었다.

박재정은 ‘복면가왕’ 출연 소감에 대해 "데뷔하게 되면서 좋지 않은 평을 많이 들었다. 슈스케 최악의 우승자다라는 소리였다"라며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