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하, 기안84 병맛코드 웹툰 “멋이라는 게 폭발한다”

0
201606260812375651.jpg

‘무한도전’ 하하와 기안84가 그린 릴레이웹툰 첫회가 공개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릴레이웹툰 마감시간 전에 작업을 끝내려 고군분투하는 하하와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84는 콘티작업과 채색 및 리터치를 맡았고 하하는 콘티 위에 직접 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맡았다. 두 사람은 김민교의 ‘마지막 승부’를 노동요로 틀어놓은 채 작업에 물두했다.

하하와 기안84가 그린 릴레이웹툰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지금으로부터 30년이 지난 2046년. 쉰 살 때부터 갑작스레 키가 20cm나 자란 하하는 대한민국 명실상부 최고의 연예인이 되어 있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하하에 기대어 겨우 살아가고 있는 상황.

유재석은 의도치 않은 스팸문자 공개로 국민MC에서 물러났으며, 박명수는 DJ 도중 벼락을 맞아 청력을 잃었다. 또한 광희는 벽돌깨기 미션을 수행하던 중 얼굴을 박아 이마에 물이 차기 시작했고, 정준하는 여전히 먹는 것에 집착하는 사람이었다. 양세형은 별 대화없이 중간중간에 모습만 비추는 상황.

그러나 어느날 하하와 멤버들이 살고 있는 건물에 불이 났고, 멤버들을 구하러 불 속으로 뛰어든 하하는 누군가 잠가놓은 문에 그만 건물에 갇히고 말았다. 이때 또 다른 누군가가 하하를 구하러왔지만 그가 누구인지, 과연 하하를 구해냈을지는 다음 타자인 박명수의 손에 달려 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