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 마이 프렌즈’ 고두심, 간암수술 앞두고 오열 “완아, 나 너무 살고 싶어”

0
201606260835194102.jpg

‘디어 마이 프렌즈’ 고두심이 고현정 앞에서 눈물을 쏟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는 장난희(고두심 분)의 간암 수술을 알게 된 박완(고현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난희는 수술 준비로 분주했다. 박완을 위해 통장에 비밀번호를 적어두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것이었다.

장난희는 박완에게 “뭔 일 나면 알뜰하게 챙겨. 혹시나 싶어서 그래. 혹시나가 역시나 안되면 좋고”라며 퉁명스럽게 말했다. 이에 박완은 “엄마 왜 말안했어?”라고 되물었다.

이를 들은 장난희는 “말하면 뭐가 달라지나?”라며 “내가 너한테 말하면 할머니한테 말하면 뭐가 달라지는데? 둘 다 평생 내 짐인데. 대신 아파줄 거야? 대신 수술대에 누워주길 할 거야?”라며 속내를 쏟아냈다.

이에 박완이 속상해하자 장난희는 “완아, 엄마가 안그러려고 하는데 엄마가 무섭고 억울하고 너무 살고 싶고 그래, 엄마”라며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이를 본 박완은 “수술하고 항암 받고 그럼 돼. 의사 선생님도 세계 일인자래. 약도 좋대”라며 그를 다독였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