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 마이 프렌즈’ 이광수, 김혜자 손발에 입맞춤 ‘치매의 그늘에서…’

0
201606261202293103.jpg

‘디어 마이 프렌즈’ 김혜자의 치매 증상에 이광수가 눈물을 흘렸다.

지난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는 엄마 조희자(김혜자 분)의 치매 사실을 알게 된 유민호(이광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성재(주현 분)와 서민호는 실종된 조희자를 찾아 길거리를 헤맸다. 결국 찾다가 지친 두 사람은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이때 성재에게 희자를 찾았다는 전화가 걸려왔다. 두 사람은 한 걸음에 그곳으로 향했고, 조희자가 찍힌 CCTV 영상을 보며 가슴 아파했다.

해당 영상에는 아기 모양의 물건을 등에 업고 한강 대교 쪽으로 걷는 조희자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는 조희자가 젊은 시절 잃은 아들을 연상케 했다.

이후 민호는 엄마 희자에게 "엄마 집에서 살 것이다" 혹은 "우리 영화 볼까"라고 말을 걸며 그를 다독였다. 민호는 또 눈물을 흘리며 잠든 엄마 조희자 손과 발에 입을 맞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