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서하준, 진세연과 핑크빛 무드 ‘운명같은 두 번째 만남’

0

201606261541155558.jpg

‘옥중화’ 서하준이 진세연에게 호감을 느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에서는 명종과 옥녀의 두 번째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옥녀는 명종이 임금이라는 사실은 꿈에도 모른 채 그의 행실을 비판했다. 그의 기방 출입을 질타한 것.

이에 명종은 “가난은 임금도 어쩌지 못한다는 말도 못들어 보았느냐”고 응수했지만 옥녀는 “녹봉을 먹는 분이면 현실을 아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지지않고 답했다.

이후 궁으로 돌아온 명종은 옥녀에 대해 알아볼 것을 지시했다. 이에 명종이 옥녀를 좋아하게 될지, 삼각관계가 형성될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