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성, ‘복면가왕’ 의리파 배우의 선곡 “탁재훈의 ‘참 다행이야’”

0
201606261854338641.jpg

‘복면가왕’ 찌빠의 정체는 바로 의리파 배우 김보성이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하면 된다’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8인의 듀엣대결이 벌어졌다.

이날 1라운드 네 번째 대결은 ‘인공지능 찌빠’와 ‘아름다운 밤이에요 오스카’의 맞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박명수의 히트곡 ‘바다의 왕자’를 선곡해 열창했다.

이에 판정단의 선택은 ‘아름다운 밤이에요 오스카’. 복면을 벗고 정체는 드러낸 ‘인공지능 찌빠’의 정체는 바로 배우 김보성이었다.

김보성은 솔로곡으로 에스파파(S.Papa)의 ‘참 다행이야’를 선곡해 불렀다. 이어 복면을 벗은 뒤 "음역이 높지 않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