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정준영, 전 여자 친구 언급 “연락 늦게하면 기분 상했다”

0
201606270820337687.jpg
‘1박2일’ 정준영의 특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6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는 정준영이 ‘나는 나쁜 남자일까’를 주제로 특강을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영은 "나는 내가 자기중심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여자 친구와 연락을 할 때 답장이 늦게 오면 기분이 상했고 밤 늦게 귀가하는 것도 짜증이 났다"고 전했다.

정준영은 "가끔 이 아이가 피곤하다고 해서 나한테 보내는 말투가 차가우면 나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라며 "이렇게 부족하고 외로운 마음을 어떻게 달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음악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한 여학생이 "헤어진 여자 친구 생각 언제 제일 많이 나냐"고 묻자 정준영은 "아까 얘기 하면서도 생각이 났고 걔를 생각하면서 쓴 노래를 들을 때도 생각이 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