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연평해전 13주년 맞아 ‘연평해전’ 관객수 143만…묘 앞에 놓인 포스터 ‘뭉클’

0
201506290956115420.jpg

제2연평해전 13주년 ‘연평해전’ 관객수

연평해전 관객수가 제2연평해전 13주년울 맞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연평해전’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110만 5396명의 관객을 동원해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143만 8311명이다.

개봉과 함께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연평해전’은 주말 동안 관객 몰이에 성공하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연평해전’은 2002년 6월, 대한민국이 월드컵의 함성으로 가득했던 그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사람들과 그들의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배우 김무열, 진구, 이현우 등이 열연을 펼쳤다.

오늘은 제2연평해전 13주년 추모식이 열린다.

해군은 29일 오전 10시30분 평택 2함대사령부에서 ‘제2연평해전 13주년 기념식’을 정호섭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거행한다.

앞서 제2연평해전 13주년을 앞두고 전사한 용사 6명의 이름으로 탄생한 유도탄고속함들이 한자리에 모두 모였다.

대전현충원에는 13년 전 참수리 357정 부정장으로 북한군 포격에 오른쪽 다리를 잃은 이희완 소령이 찾아가 희생된 동료들을 기렸다. 묘비 앞에는 누군가 연평해전 영화 포스터를 놓았다.제2연평해전 13주년 ‘연평해전’ 관객수 소식에 네티즌들은 "제2연평해전 13주년 ‘연평해전’ 관객수, 찡해" "제2연평해전 13주년 ‘연평해전’ 관객수, 영원히 기억할게요" "제2연평해전 13주년 ‘연평해전’ 관객수, 잊어서는 안될 기억"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