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희, ‘아침마당’ 마지막 방송서 눈물 ‘무슨 말 했나?’

0
201606301011024692.jpg
이금희가 ‘아침마당’ 마지막 방송서 눈물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이금희는 30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 직접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금희는 이날 "여러번 연습을 했는데 지금 잘 생각이 날 지 모르겠다. 18년 하고도 보름동안 서왔던 이 자리를 내가 오늘 떠나게 됐다. 생각해봤는데 18년이라는 시간은 어린 아이가 태어나 어른이 될 정도로 긴 시간이다. 그렇게 오랜 시간동안 어머니, 아버지의 마음으로 늘 지켜봐주시고 날 이만큼 키워주신 시청자 여러분, KBS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90도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금희는 "부모의 마음은 그런 것 같다. 자식이 어디가서 뭘 하든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은 똑같다. 자식이 떠난다고 해서 부모 자식 간 인연이 끊어지지 않는다"며 "언제 어디서든 끈끈한 인연으로 만날 거라 생각한다. 부모님이 건강하길 행복하길 바라고 있겠다. 진심으로 고맙다"며 눈물을 보였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