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동 수제자 박수진, 태명은 복덩이 “더우니까 입덧이 더 심해지는 것 같다”

0
201606301026497239.jpg

‘옥수동 수제자’ 박수진이 입덧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방송된 tvN ‘옥수동 수제자’에서는 옥수동을 찾은 박수진이 심영순에게 안부 인사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진은 "입덧이 있는데 더우니까 더 심해지는거 같아요"라고 전했다.

이에 심영순은 "입덧이 심할수록 똑똑한 아이야. 세상에 나와서 큰 일을 할 아이니까 괜찮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수진은 "태명을 진지하게 지으려다보니 끝도 없더라"라며 "그래서 그냥 복덩이다"라고 전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