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나의 신부’ 고성희, 헌신적 사랑에 안방극장 ‘먹먹’

0

배우 고성희가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OCN 드라마 ‘아름다운 나의 신부’(극본 유성열, 연출 김철규)의 고성희가 사랑하는 연인을 지키고자 곁을 떠날 수 밖에 없었던 가슴 시린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8일 방송된 ‘아름다운 나의 신부’ 4화에서는 주영(고성희 분)이 실종된 그 날의 정황이 드러났다. 그간 드러났던 것과 같이 주영은 송학수(이재용 분)의 연락을 받고 사라졌고, 주영의 죽음을 의심케 했던 집안의 혈흔은 송학수로 하여금 도형(김무열 분)의 존재마저 협박당한 주영의 충격에서 비롯된 유산의 흔적이었다.

주영은 자신의 과거를 모르는 도형이 자신으로 인해 위험에 처할 것을 직감하며 사실을 말하지 못한 채 고통스러운 이별을 택했다. 하지만 집을 나서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임신 사실을 모르는 도형을 걱정해 안간힘을 쓰며 하혈한 핏자국을 닦아낸 주영의 도형을 향한 눈물의 배려와 헌신적인 사랑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다채로운 감정 연기를 선사한 고성희는 주영과의 완벽한 싱크로율로 드라마 팬들의 주영을 향한 응원과 도형과의 재회의 바람을 함께 얻고 있다.

한편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매주 토, 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