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양정원, 다이어트 경험담 고백 “단식원 가봤다”

0
201607050659428300.jpg

‘동상이몽’에 출연한 양정원이 다이어트 경험에 대해 언급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는 하루 아홉끼 먹는 딸이 고민인 어머니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홍진영이 "저희 언니는 단식원까지 보냈었다. 새벽에 맨몸으로 택시 타고 도망쳐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양정원은 "저도 10킬로 가량을 감량한 적이 있다"며 "단식원도 가봤다. 원푸드 다이어트는 물론이고 하루에 달걀 아홉 개씩을 먹는 덴마크 다이어트도 해봤다"고 밝혔다.

이어 양정원은 "근데 그게 실패해서 한달에 계란을 몇 판을 먹었었다. 실패에 실패를 거듭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양정원은 춤을 좋아하는 중2 소녀 유진 양을 위해 근육에 힘을 주고 추는 방송 댄스를 선보였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