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진지희 “올해 18세, 성인으로 가는 것 고민”

0
201607072349453414.jpg

아역 배우 진지희가 ‘해피투게더3’에 출연,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7일 오후 방송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그룹 엑소 수호, 첸, 찬열과 아역배우 진지희, 서신애, 김환희가 출연했다.

‘믿고 보는 아이들’ 특집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진지희는 "사실 저를 ‘빵꾸똥꾸’ 이미지로 기억하는 분들이 많다. 되게 좋아한다. 친구이자 애칭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열여덟살이기 때문에 이제 성인으로 가는 것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라며 "이번 캐릭터가 좀 세고 청소년 캐릭터긴 하지만 걱정이 됐었는데 열여덟살에 맞는 캐릭터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상 깊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지희는 최근 KBS2 ‘백희가 돌아왔다’에 출연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