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효린, 김희철 설레게 만든 장래희망 “뭔가 야하다”

0
201607100704316283.jpg

‘아는 형님’ 효린의 장래희망이 김희철을 설레게 만들었다.

지난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걸그룹 씨스타와 황치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씨스타는 자신들이 직접 작성한 입학 신청서를 이수근에게 전했다. 이에 이수근이 대표로 나서 신청서를 읽으며 ‘아는 형님’ 멤버들에게 퀴즈를 냈다.

입학 신청서에는 장래희망을 적는 란도 있었다. 보라의 장래희망은 ‘아는 형님’의 PD. 소유는 현모양처. 효린은 사육사였다.

특히 효린의 장래희망을 들은 김희철은 "뭔가 야하다"고 말하며 수줍은 듯 웃었다. 이에 효린은 어이가 없다는 듯 웃었고 멤버들은 야유를 쏟아부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