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200, 누네스 새 챔피언 등극 “테이트 얼굴 피투성이, 1라운드 승”

0
201607101448449840.jpg

UFC200 아만다 누네스가(브라징)이 여사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의 T 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UFC 200’에서 열린 메인 타이틀 매치에서 아만다 누네스는 1라운드 2분여만에 미샤 테이트를 쓰러트렸다.

이날 누네스는 테이트를 상대로 서브미션 승을 거뒀다. 누네스는 1라운드만에 승패가 갈릴 만큼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줬다.

경기 초반. 누네스는 적극적으로 공세를 퍼부었다. 누네스의 원투 펀치에 테이트의 얼굴을 피투성이가 됐고, 누네스는 이때를 틈타 테이트를 뒤에서 조이는 것으로 경기를 끝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