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음탕한 연기, 지금은 적응된 상태”

0

201506291445530145.jpg

배우 박보영이 극 중 음탕한 연기에 적응한 상태라고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극본 양희승, 연출 유제원) 제작발표회에 유제원 PD와 양희승 작가를 비롯해 배우 박보영, 조정석, 임주환, 김슬기, 박정아가 참석했다.이날 박보영은 극 중 음탕함에 대해 “드라마를 하면서 처음 겪어보는 것이 굉장히 많다. ‘감독님한테도 늘 처음 해봐요’라고 했던 게 많았다. 음탕한 연기도 그 중 하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처음에는 부끄러워서 NG도 많이 냈다. 많은 분들이 다독여주셨다. 지금은 굉장히 내려놓고 열심히 하고 있다. 많이 적응된 상태다”고 덧붙였다.

박보영은 극 중 어릴 적부터 다방면으로 모자란데 이어 귀신까지 보는 썬 레스토랑 주방보조 나봉선 역을 맡았다.

한편 ‘오 나의 귀신님’은 음탕한 처녀 귀신에게 빙의된 소심한 주방보조 나봉선(박보영 분)과 자뻑 스타 셰프 강선우(조정석 분)가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7월 3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