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세월과 겸손함으로 1승 차지…‘승리의 연복쌈’

0
201505050115541633.jpg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최고의 중식대가 이연복과 명불허전 스타 셰프 최현석의 대결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최현석과 이연복이 양희은의 냉장고를 두고 펼치는 자유 요리 대결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연복은 연한 돼지고기와 전복을 가미한 쌈 요리인 ‘연복쌈’을, 최현석은 파스타 면을 잘게 잘라 만드는 ‘스푼 파스타’를 만들었다.

양희은은 최현석의 파스타를 입에 넣자마자 바로 "맛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어르신들이 편찮아 지시고 괜찮아지실 때 엄청난 에너지를 줄 거 같다. 평소에 먹어봤던 식감이 아니다"라는 평을 남기며 놀라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다음으로 양희은은 이연복의 요리를 맛보고 "좋아요. 나는 짜장이 육지와 바다를 한 곳으로 통합하는 거 같다. 좋아요. 아주 좋습니다"라며 행복해했다.

결국, 양희은은 이연복의 손을 들어줬다. 그녀는 “세월은 아무도 못 따라간다. 세월과 더불어 겸손함은 아무도 못 따라간다”고 이연복의 음식을 뽑은 이유를 설명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