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낚시성 열애설’ 보도 매체-기자 상대 소송 “합의, 선처 없어”

0
201607131503048789.jpg

박해진이 박신혜와 함께 찍힌 사진을 토대로 열애설을 보도한 매체와 기자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 중이다.

13일 박해진의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지난 1월 허위 열애설을 보도한 매체와 기자를 업무방해죄로 고소했다"며 "2월말 수사를 의뢰했고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고 전했다.

명예훼손이 아닌 업무방해로 수사를 의뢰한 것에 대해서는 "박해진이 허위 기사와 루머로 인해 큰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합의나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앞서 지난 1월 한 매체는 2008년 박해진과 박신혜이 함께 찍힌 사진을 토대로 열애설을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8년 전 이미 양측이 "지인들과 동행한 자리에서 찍힌 사진"이라며 입장을 밝힌 바 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