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오랜만의 드라마, 감독님 뵙고 안심”

0

201506291653248280.jpg

배우 박보영이 ‘오 나의 귀신님’을 선택한 이유를 손꼽았다. 29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극본 양희승, 연출 유제원) 제작발표회에 유제원 PD와 양희승 작가를 비롯해 배우 박보영, 조정석, 임주환, 김슬기, 박정아가 참석했다.

이날 박보영은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드라마는 그 전부터 정말 하고 싶었는데 시기가 안 맞았다. 선택에 대한 가장 큰 이유는 대본이 정말 재밌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 그는 “캐릭터 자체가 한사람이 두 가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게 매력적이었다. 정말 오랜만에 하다 보니 두려움도 있었지만 감독님 만나 뵙고 걱정을 안해도 될 것 같은 확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박보영은 극중 주방보조 역할에 대해 “요리는 관심이 많았는데 실력이 좋지 않아 걱정이 많았다. 칼질은 많이 늘었는데 손톱을 많이 잘라 먹었다. 욕심이 있어서 연습을 하다 보니 손톱이 나갔다. 자문해주시는 셰프님도 많이 늘었다고 말씀해주셨다”라고 설명했다.

박보영은 극 중 어릴 적부터 다방면으로 모자란데 이어 귀신까지 보는 썬 레스토랑 주방보조 나봉선 역을 맡았다.

한편 ‘오 나의 귀신님’은 음탕한 처녀 귀신에게 빙의된 소심한 주방보조 나봉선(박보영 분)과 자뻑 스타 셰프 강선우(조정석 분)가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7월 3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