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귀곡성, 정준하 혼비백산 줄행랑 “진짜 못할 것 같아”

0
201607162054240690.jpg

‘무한도전’ 귀곡성 특집을 빛낸 건 프로 겁쟁이 정준하였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영화 ‘곡성’을 패러디한 ‘귀곡성’ 특집이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지난 주 퀴즈대결을 통해 얻은 아이템으로 각자 귀신의 집을 꾸몄다. 이어 다른 멤버들에게 살을 날려 자신의 집으로 초대한 것.

귀신의 집에 초대된 멤버들은 3번 이상 비명을 지르면 탈락하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정준하는 상급의 아이템으로 꾸며진 유재석의 집에서 괴성을 지르고 말았다.

정준하는 천장에서 떨어진 귀신에 숨이 멎을 뻔 했고, 뒤이어 그를 덥치려는 듯 다가온 귀신들을 보고 혼비백산해 정신을 잃었다. 정준하는 또 최상급 공포의 하하의 집에서는 "이제는 진짜 이런 거 못할 거 같다"며 하소연을 늘어놨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