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Z 인종차별 논란, EXID 정화 조롱에 엠버-택연 개념발언으로 일침

0
201505050841396147.jpg

TMZ 인존차별 논란

미국의 한 연예 매체가 한국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의 영어 억양을 조롱해 인종차별이 아니냐는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3일 EXID는 뮤직 페스티벌 참여를 위해 LA국제공항에 방문했다. 이날 미국의 연예 전문 매체 TMZ는 이엑스아이디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때 백인 여기자가 이엑스아이디의 멤버 정화의 영어 억양을 따라하며 비웃은 것이 논란이 된 것이다. 정화는 이날 환영 인파를 보며 “아임 소 해피’(I’m so happy)라고 말했고 TMZ의 패널들은 어색한 정화의 억양을 비웃었다. 이에 다른 기자들도 일제히 웃음을 터뜨리며 동양인의 영어 억양에 대해 말하며 인종차별과 조롱이 섞인 표현을 주고 받았다. 이에 EXID의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는 “억양을 조롱하다니 인종차별이란 생각이 든다”고 밝혔으나 고소 등의 법적 책임은 묻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어 “이번 행사를 주최한 현지 매체를 통해 TMZ에 그들의 논의가 불쾌했음을 알릴 계획”이라고 알렸다.

한편, 이 사건에 대해 걸그룹 f(x) 멤버 엠버는 4일 트위터에 “TMZ의 철없고 예의 없는 행동에 모든 미국인이 부끄러워하고 있다”는 개념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fn스타
fnstar@fnen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