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기용, 결국 자진 하차… “방송 하루 만에 세상이 달라져버렸다”

0
201507010716106358.jpg

맹기용

맹기용이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자진하차한다.

맹기용은 3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냉장고를 부탁해’ 자진 하차를 선언하며 지난 녹화 이후로 더 이상 참여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맹기용은 지난 29일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하차설에 휘말린 바 있으며 결국 자진 하차를 선택한 것으로 전해진다.

맹기용은 “저에게 참 고맙고 감사한 프로그램이었다. 저로 인해 좋아하셨던 프로그램에 실망하신 분들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셨던 분들과 저를 믿어주시고 보듬어주신 제작진 그리고 따뜻한 말씀을 주신 셰프님들께 감사의 인사와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냉장고를 부탁해’ 애청자였다. 저는 다른 셰프님들과 비교할 수 있는 대상 자체도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평소 존경하는 셰프님들을 만나고 함께 지내볼 수 있는 기회였고 게스트님께 저의 요리를 만들어드릴 수 있는 기회라 부족한 실력에도 용기를 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다”라며 출연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맹기용은 ‘맹모밍’ 논란에 대해 “제 마음과는 달리 방송 하루 만에 세상이 너무 달라져버렸다. 그 뒤 진심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실수를 만회하는 길이라 생각했는데 그 마음을 다 못 보여드려 죄송하다. 프로그램과 셰프님들께 누가 되었다는 점에 아직도 마음이 많이 아프다. 제작진분들 셰프님들 그리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전한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맹기용은 “앞으로 어떠한 상황이라도 많은 질타와 충고의 말씀 잘 받아들이겠다. 아직 전 어리고 배울 것도 많고 경험해야 할 일도 많기에 어제의 실수와 오늘의 눈물을 교훈 삼아 지금보다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맹기용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맹모닝’을 선보인 후 혹평을 받았고, 지난달 22일 방송에서는 오징어를 활용해 선보인 ‘오시지’가 유명 블러거 요리 츄츄의 요리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았지만 요리츄츄가 "표절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