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진우’, 돈 벌기위해 술집에서 피리 불어… 알고 보니 ’국악전공‘

0
201507010954569642.jpg

‘택시 장진우’

장진우가 자신의 성공 비법을 공개해 이목을 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는 ‘1인 기업 성공시대 편’으로 꾸며져 요식사업으로 이태원을 평정한 홍석천, 장진우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방송에서 장진우는 “사업 초기에는 돈벌이 때문에 요정(술집)이란 곳에서 피리를 불기도 했다. 원래 국악이 전공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장진우는 “사업 초기 오랫동안 적자였다. 위기감을 느껴서 오히려 가게를 3개를 더 냈다. 그러다 포토그래퍼였던 인맥 덕분에 돈을 벌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셀러브리티 지인들이 많았다. 공효진, 공유, 김민희 등이 내 가게에 와서 파티도 하고 그러면서 유명한 식당이 됐다”고 설명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