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공유, ‘부산행’ 결말 언급 “마냥 희망적이지만은 않은 수 있다”

0
201607220619169140.jpg

‘뉴스룸’에 출연한 공유가 영화 ‘부산행’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영화 ‘부산행’의 배우 공유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석희는 "영화에서 그려지는 삶이 있는데 영화 끝난 뒤의 우리의 삶은 어땠을까"라고 질문했다.

이에 공유는 "정유미 씨가 맡았던 역할이 임산부고 내 아이가 나온다"며 "그 둘은 희망을 상징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유는 "영화에서 그런 것들을 결론 짓지 않고 끝낸 건 마냥 희망적이지만은 않을 수 있다"고 전했고, 손석희는 "비낙관적일수도 낙관적일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받아들이겠다"라고 전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