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 감독 “‘베테랑’, 배우 보는 맛 있는 신선한 영화”

0

201507011216203215.jpg

류승완 감독이 ‘베테랑’ 연출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1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베테랑’(감독 류승완) 제작보고회에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오달수, 장윤주, 오대환, 김시후 등이 참석했다.

이날 류승완 감독은 “시원하며 통쾌하고 청량감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익숙함과 신선함의 균형이 필요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 류 감독은 “관객분들이 볼 때 익숙한 이미지로 친절하게 따라가면서 유아인씨 같이 예상 밖의 전략으로 접근을 한다던가, 장윤주씨처럼 영화배우로서의 이미지보다 다른 쪽의 이미지가 있는데 그것을 엉뚱하게 비트는 그런 모습을 연출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류 감독은 “장윤주 씨가 영화 연출 전공을 했었다. 그에 비해서 영화를 보시면 아실 것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류 감독은 “이 영화는 감독의 이름을 보기보다 배우 보는 맛으로 가는 영화였으면 좋겠다. 특별한 전략이라기보다 앙상블이 좋았다. 내가 별다른 개입을 하지 않아도 배우분들이 스스로 알아서 살아갔다”고 말했다.

한편 ‘베테랑’은 안하무인 유아독존 재벌3세(유아인 분)를 쫓는 베테랑 광역수사대의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으로 오는 8월 5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