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케이, 장래희망은 해바라기 “내가 러블리즈의 꽃이야~”

0

201607241252503875.jpg

러블리즈 케이와 민경훈이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 완전체가 출연해 수련회에 참가했다.

이날 러블리즈 멤버들은 ‘나를 맞춰봐’ 퀴즈를 내기에 앞서 형님들에게 ‘입학신청서’를 건넸다. 신청서에는 피하고 싶은 짝궁, 별명, 장래희망 등 기본적인 인적사항이 적혀 있었다.

미주는 "대통령 부인이 꿈이다"며 "내가 이 나라를 먹여 살리겠다"고 선언해 웃음을 안겼다. 반면 예인은 "아이돌 원톱", 케이는 "해바라기"가 되고 싶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왜 해바라기가 되고 싶냐?"는 형님들의 반문에 케이는 "내가 러블리즈의 꽃이야"라고 웃으며 답했다. 그의 미소에 형님들의 마음이 사르르 녹는 것도 무리는 아니었다.

한편 이날 케이는 피하고 싶은 짝궁으로 김영철을 지목한 뒤 난데없이 민경훈에게 악수를 청해 묘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