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휘발유, 유력 후보로 씨야 김연지 언급… ‘서유리 제치고 2라운드 진출’

0
201607250753507420.jpg

‘복면가왕’에 출연한 휘발유의 정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불광동 휘발유’와 ‘시베리아 반전세 이글루’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장혁은 "’휘발유’는 몸 자체가 자신도 모르게 음악에 동조된 채 움직이고 있었고 ‘이글루’는 아니었다. ‘휘발유’는 가수의 몸짓, ‘이글루’는 개그맨의 몸짓이었다"고 평가했다.

판정 결과 ‘휘발유’는 ‘이글루’를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글루’였던 서유리는 ‘낭만고양이’를 부르며 얼굴을 공개했다.

한편 ‘복면가왕-휘발유’에 대해 네티즌들은 그룹 씨야 출신 김연지를 유력한 후보로 주장하고 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