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틴 스튜어트. ‘이퀄스’에서 니콜라스 홀트와 ‘치명적 케미’ 발산

0
201607261306493113.jpg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영화 ‘이퀄스’를 통해 니콜라스 홀트와 치명적인 케미를 발산한다.

크리스틴 스튜어트, 니콜라스 홀트 주연의 ‘이퀄스’는 오는 8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니콜라스 홀트는 우월한 비주얼로 치명적인 케미스트리를 자아낼 계획이다.

‘이퀄스’는 감정을 지배당하는 미래의 감정 통제 구역에서 강렬한 끌림을 느낀 두 남녀의 뜨거운 사랑을 매혹적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지난해 제72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제40회 토론토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한편 ‘이퀄스’는 ‘마션’, ‘엑소더스: 신들과 왕들’, ‘프로메테우스’ 등을 연출한 리들리 스콧 감독이 제작에 참여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