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최강희, 소속사와 계약 끝나… “나 혼자 있는 게 제일 좋다”

0
201607270609356956.jpg

‘택시’에 출연한 최강희가 자신의 근황을 공개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6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서는 최강희와 선우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강희는 "나 혼자 있는 게 세상에서 제일 좋다"며 "계약이 6월 20일에 끝났다"라고 전했다.

이에 선우선은 "난 예전에 세상이 무서워서 나 혼자 못 다녔다"라고 말했고, 최강희는 "어느 때인가 상처를 받은 거 같다. 들어가서 집 밖에 안 나왔던 적이 있었다"라며 설명했다.

또 최강희는 "여름을 진짜 좋아해서 여름에 일하고 싶었는데 자꾸만 겨울에 일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